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유니티 코리아, 승일희망재단·밀알복지재단에 1000만원 기부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6.27 10:22

박성자 승일희망재단 상임이사(왼쪽)와 권정호 유니티 코리아 사업본부장이 기부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유니티 제공

유니티 코리아가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한 일환으로 승일희망재단과 밀알복지재단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니티는 루게릭 환우 및 장애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승일희망재단과 밀알복지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으며, 기부금은 승일희망재단의 루게릭 아동 환자 병원 건립 후원 및 밀알복지재단의 장애 아동 미술∙음악 심리 재활치료 활동 지원 등에 각각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전달된 기부금은 사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마련되었으며, 유니티 에반젤리스트들의 외부 활동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도 포함됐다.

기부금 조성에 참여한 김범주 유니티 코리아 에반젤리즘 본부장은 “지난해 여러 강연을 통해 얻은 수익금을 사회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해 전액 기부하기로 결정했다”며 “메타버스 기술이 누구나 다양한 온라인 가상세계를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처럼, 이번 기부가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IT 접근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니티는 장애인 채용에도 앞장서며 사회적 책임 경영을 실천하고 있으며, 장애인들이 전문적인 분야에서도 업무 역량을 동일하게 발휘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 외에도 산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과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 등과 같은 봉사 및 후원 활동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는 ‘크리에이터가 더 많아질수록 세상은 더 나아진다고 믿는다’라는 가치 아래 더 많은 창작자가 꿈과 상상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며 “이번 기부 역시 유니티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되었으며, 앞으로도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회공헌 활동을 보다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니티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2020년 10월 사회 공헌 활동을 전담하는 ‘유니티 소셜 임팩트’ 부서를 공식 출범하고, ‘유니티 포 휴머니티’프로그램을 통해 교육, 환경, 복지 등 다양한 사회적 콘텐츠 후원에도 기여하고 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