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애플 디자인 어워즈’ 혁신 부문 수상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6.08 10:24
넷마블은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 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이 올해 ‘애플 디자인 어워즈’에서 ‘혁신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매년 애플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애플 디자인 어워즈’에서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과 게임 디자인의 혁신성(Innovation), 독창성(Ingenuity)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여 분야별 최우수 앱을 선정하고 있다.

넷마블 이정욱 사업부장은 “지난 2021년 올해의 아이패드 게임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매년 권위 있는 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마블과의 긴밀한 협력과 개발 및 사업 역량 집중 등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에게 지속 사랑받는 게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넷마블과 마블의 두 번째 협업 타이틀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다중 우주의 지구들이 한 곳으로 모이기 시작하는 '컨버전스' 현상을 기반으로 '뉴 스타크 시티', '하이드라 제국', '사카아르' 등 중심 지구(Primary Earth) 내 다양한 지역에서 펼쳐지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지난해 8월 25일 글로벌 240여개국에 정식 출시된 후 한국과 미국, 일본 등 글로벌 133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 게임 부문 1위를 달성했으며, ‘애플 앱스토어 어워즈 2021’에서 올해의 아이패드 게임으로, ‘구글 플레이 베스트 오브 2021 어워즈’에서 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으로 각각 선정된 바 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