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현대차, 환경운동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 특별강연 마련

신현우 기자 ㅣ hwshin@chosun.com
등록 2022.05.12 11:44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2일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가 임직원 대상 특별 강연회 '브랜드 라운지'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환경 자선 단체 'Voice for Nature'의 설립자이자 영국의 유명 탐험가다. 특히 '2016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친환경 신차 발표 사회를 보면서 현대차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현대차의 지속가능성 홍보대사로 활동을 이어갔으며 2020년부터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로 전세계의 가장 긴급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는 일 등에 동참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 라운지'는 양재동 기아 본사 로비에 마련된 특별 강연장에서 진행됐다. 현대차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관심을 갖는 직원을 선착순 모집해 강의와 토론 세션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대자연과 기업 시민의식'을 주제로 진행된 강의에서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의 중요성 및 미래에 미칠 영향력에 대해 강조했다.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현대차의 노력을 2016년부터 지켜보며 현대차와 많은 공통점이 있음을 깨닫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파트너십이 지구와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전달하는 데 의미를 뒀다면 앞으로는 지속가능한 이동 수단을 모색하려는 현대차의 미래 방향성을 함께 구현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자동차 생산부터 운행·폐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탄소 순배출 제로(0)를 달성하기 위한 '2045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만나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는 지속가능한 이동 수단을 통해 긍정적인 미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오랜 시간 함께 노력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미래 성장 세대와 대자연을 고려해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더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협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