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방준혁 넷마블 의장 "블록체인·메타버스 신사업 도전장"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1.27 15:52 / 수정 2022.01.27 16:17

강력한 자체IP 보유회사로의 변화 본격화 표명
"넷마블에프앤씨 블록체인 중심으로 게임과 콘텐츠 결합 모델 구현"
주요 멀티플랫폼 개발 신작 라인업 20종 공개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27일 서울 구로구 지타워 본사에서 열린 제 5회 NTP에서 발언하고 있다/넷마블 제공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넷마블의 미래 신사업의 2가지 축을 블록체인과 메타버스로 정의하고, 사업 계획을 공유했다.

방준혁 의장은 27일 오전 구로구 넷마블 지타워 사옥에서 진행된 제5회 NTP 행사 말미에 '넷마블의 사업현황 및 새로운 도전'이라는 스피치 세션을 진행했다.

먼저 블록체인에 대해서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은 투트랙 전략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넷마블은 게임을 중심으로 블록체인을 결합하는 모델을 추구하고 넷마블에프앤씨는 블록체인을 중심으로 게임과 콘텐츠를 결합하는 모델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오는 3월 ‘A3: 스틸얼라이브 (글로벌)'을 시작으로 ‘골드브로스’, ‘제2의 나라 (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 어센션’ 등 블록체인 게임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 ‘메타버스'에 대해서 방준혁 의장은 “비대면의 일상화로 가상현실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해왔고 향후 산업화가 적극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전망하며 “게임기업들은 기존 MMORPG 게임들을 통해 메타버스의 콘텐츠를 이미 구현하고 있어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기에 유리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방 의장은 “넷마블은 메타버스를 블록체인과 융합해 가상세계가 아닌 두 번째 현실 세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향후 메타노믹스와 메타휴먼기술을 사용해 메타버스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고 공표했다.

메타노믹스는 넷마블의 신작 라인업 중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를 통해 구현한다. 이 게임은 부동산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NFT게임으로 가상 부동산을 활용해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메타휴먼은 제나, 리나, 시우 등 메타휴먼을 활용한 콘텐츠로, 넷마블은 향후 블록체인 게임과 웹툰, 웹소설 등 다양한 콘텐츠에 메타휴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궁극적으로는 ‘메타휴먼 기반의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방준혁 의장은 “블록체인 게임은 재미와 더불어 NFT를 통해 무형자산화되어 게임 산업을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넷마블은 게임, 메타버스, 블록체인을 융합시킨 진화된 형태의 새로운 메타버스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