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기자수첩]부정선거 입장 없는 안양시의회 민주당 어디를 향해 가나

최휘경 기자 ㅣ choihksweet0815@chosun.com
등록 2020.07.21 15:03

부정선거 비판 여론 거세도 꿈적 안하는 시의원 시민 안중에 없어

최휘경 경기본부 부장.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원인 지방의회의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둘러싼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경기 안양시의회의 의장 부정선거 논란은 정치권은 물론 시민사회에도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시민단체들의 연이은 의장 사퇴 기자회견과 고발 그리고 각 언론매체에서도 많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정작 안양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연일 의원총회만 열고 있을 뿐 아무런 결론도 입장도 내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40년 당원인 안양시 시정의장감시단장 최종권 씨는 20일 가진 민주당평당원 준비위원회 기자회견에서 70세 고령에도 시민들께 민주 당원임을 죄송스런 마음으로 현관 맨바닥에서 큰 절을 하며 송구스럽다는 표현을 쓸 정도였다. 


이에 앞서 지난 16일 안양지역 국회의원인 이재정, 강득구, 민병덕 의원 3인의 이름으로 공동 성명서를 내고 강한 유감과 통렬한 아픔이라는 단어까지 써 가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지만 정작 시의회에서는 이에 대한 입장 표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아직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만 들게 할 뿐이다.


뿐만 아니라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21일 오전 10시까지 민주당 입장과 의장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가 22일까지 연기해 주었지만, 정맹숙 의장은 의장직 사퇴만은 절대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당시(7월 3일) 의총 녹취 화일을 들어보면 무기명투표 즉 비밀투표를 원칙으로 하고 있는 의장선거에서 투표용지에 순서를 정해 투표하는 사실상 기명투표를 하고, 이를 ‘불법이 아니냐?’고 항변하는 의원에게 ‘6대 때도 이렇게 했는데 선거법 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강행하는 민주당 지도부의 목소리는 이것이 의회 민주주의인가 하는 의구심마저 들게 했다.


더 나아가 이를 따르지 않는 의원들에게는 불이익(제명)을 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과 이를 항의하는 의원 사이에 협박과 협박성 발언이라는 단어까지 등장하는 목소리를 들으며 경악 그 자체였다.


특히 민주당 경기도당과 교감을 이룬 표현이라는 것에 대해 어떻게 해석해야 될지 모르겠지만 지방의회 의장선거에 도당이 관여했다면 그것 자체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중대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의총을 통해 의장 후보를 선출하는 하는 것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그것도 지방의회 자체에서 해야 할 일이지 도당이 나설 일은 아니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 부분 역시 정말 도당이 관여했는지 밝혀야 될 부분이다.
 

이제 모든 판단은 검찰과 법원으로 공이 넘어 간 이상 사법기관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바로잡는다는 시각으로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파헤쳐 60만 안양시민과 더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답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