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김학의 조사하다 자승자박?"

등록 2019.04.04 19:17
등록 2019.04.04 19:17


슈퍼앱 SOL 쏠 지금 다운받으세요 신한은행 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SK이노베이션 우리은행IRP 농협중앙회 IBK기업은행 한국투자증권 씨티은행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논란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오히려 '자기 발등 찍는 꼴'이 될 수 있다는 말이 나왔다.


진성호 전 국회의원은 4일 디지틀조선TV '진성호 가라사대'에서 "김 전 차관 논란에서 문 대통령 측근들이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진 전 의원은 "당시 김 전 차관에 대한 인사 검증 업무를 담당했던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과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 등에게도 책임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김 전 차관 수사 과정에서 문 정권이 다시 한 번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 디지틀조선TV 이승재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