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흔들리는 ‘바른 먹거리’ 풀무원

등록 2018.09.12 14:44
등록 2018.09.12 14:44


슈퍼앱 SOL 쏠 지금 다운받으세요 신한은행 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SK이노베이션 우리은행IRP NH농협생명

[앵커]
풀무원 초코 케이크를 먹고 식중독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이 2200명을 넘어섰습니다.


‘바른 먹거리’를 표방하며 사회적 기업의 이미지를 쌓아온 지 8년 만에 위기를 맞은 건데요.


이번 케이크 사태를 계기로 이전에 있었던 문제들도 다시 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승재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이승재 기자, 우선 풀무원 케이크 사태의 피해자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 상황에 대해 간단히 짚어주시죠.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어제 오후 5시 기준 전국 10개 시·도의 학생 2207명이 문제가 된 케이크를 먹고 식중독 증세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보고가 계속 되고 있어 피해자 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전망이고요, 일단 유통은 중단된 상태입니다.


[앵커]
이번에 문제가 된 케이크를 공급한 게 풀무원의 자회사라서 풀무원 그룹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정확히는 풀무원 밑에 풀무원식품이 있고요. 풀무원식품의 100% 계열사인 푸드머스에서 공급한 케이크가 문제가 된 겁니다. 어찌되었건 전부 풀무원 산하에 있는 거죠.


지금 식중독균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건 난백액이라 해서 계란 흰자만 분리한 재료인데요.


공급사가 전부 풀무원 계열사다 보니까 계열사 관리 소홀 논란이 나오고 있고요, 풀무원에서 판매하는 계란부터 시작해서 콩이나 두부 등 다른 공산품으로까지 불신이 번지고 있습니다.


‘바른 먹거리’라는 슬로건을 8년 동안 표방해온 풀무원이기 때문에 이번 사태로 인한 이미지 타격은 더욱 크게 다가오는 거죠.


[앵커]
그런데 푸드머스가 문제를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서 더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푸드머스는 지난해 ‘급식비리’로 적발된 적이 있습니다.


푸드머스와 10개 가맹사업자는 지난 2012년 6월부터 4년 동안 수도권 지역 영양사들에게 총 4억7천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했습니다.


가공 식재료는 학교별로 매달 입찰을 통해서 최종 납품업자가 정해지는데요. 이때 영양사들이 현품설명서에 특정 제품의 이름을 적도록 유도함으로써 해당 제품을 취급하는 유통업체가 낙찰되도록 만드는 일종의 ‘검은 거래’가 있었던 겁니다.


이에 대해 푸드머스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조치와 과징금 3억원을 부과 받았습니다.


[앵커]
여기에 제대로 된 품질관리 시스템도 없어서 비난 여론이 커졌다면서요?


[기자]
푸드머스는 풀무원이 한창 적자를 내고 있을 때 풀무원에 자회사로 편입이 됐는데요.
적자 해소를 위해 높은 마진에 집중을 하다 보니까 제조업체의 위생과 내부안전기준 점검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식중독 예방을 위한 전담부서나 품질안전관리시스템도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았던 걸로 밝혀져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이미 납품 과정에서 비리가 적발된 적이 있고, 이번엔 납품된 식품으로 인해 대규모 식중독 사태가 일어났는데 안전장치마저 없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분노가 커졌다는 말인데요.


풀무원 측에서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미 소비자들은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고요?


[기자]
네, 풀무원은 식중독 의심 피해자의 병원 치료비 전액과 피해 학교에 단체급식 중단에 따른 보상을 약속하는 등 사태 수습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어린이집부터 시작해서 학생들이 먹는 음식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보니까 비난 여론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유치원에 다니는 자녀의 부모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불매운동을 하자고 말하는 등 소비자 움직임도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네, 사람이 먹는 음식은 잘못하면 생명과도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철저하고 투명한 관리가 요구되는데요.


피해자들은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업계와 당국에서도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경각심을 가져 확실한 안전장치를 마련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이승재 기자였습니다.



  • 디지틀조선TV 이승재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